2021.04.11 (일)

  • 구름많음속초13.5℃
  • 구름조금20.9℃
  • 구름많음철원19.3℃
  • 맑음동두천19.0℃
  • 구름조금파주17.9℃
  • 구름많음대관령13.1℃
  • 흐림백령도12.1℃
  • 구름많음북강릉15.9℃
  • 구름많음강릉18.2℃
  • 구름조금동해12.8℃
  • 맑음서울19.5℃
  • 구름조금인천16.6℃
  • 구름조금원주20.1℃
  • 구름많음울릉도12.5℃
  • 구름조금수원19.3℃
  • 구름많음영월20.1℃
  • 구름많음충주20.8℃
  • 구름조금서산16.2℃
  • 구름많음울진13.3℃
  • 맑음청주22.1℃
  • 맑음대전21.6℃
  • 맑음추풍령18.9℃
  • 맑음안동19.5℃
  • 맑음상주20.1℃
  • 맑음포항16.2℃
  • 맑음군산16.9℃
  • 맑음대구20.3℃
  • 맑음전주20.2℃
  • 맑음울산15.6℃
  • 맑음창원15.1℃
  • 구름조금광주19.9℃
  • 맑음부산15.6℃
  • 맑음통영18.0℃
  • 구름많음목포18.5℃
  • 맑음여수16.7℃
  • 흐림흑산도14.0℃
  • 구름많음완도15.7℃
  • 구름조금고창20.2℃
  • 맑음순천17.1℃
  • 맑음홍성(예)18.6℃
  • 맑음제주18.1℃
  • 구름조금고산16.2℃
  • 맑음성산16.8℃
  • 맑음서귀포16.8℃
  • 맑음진주18.3℃
  • 구름조금강화16.8℃
  • 맑음양평20.5℃
  • 맑음이천21.0℃
  • 구름많음인제20.1℃
  • 구름많음홍천20.7℃
  • 구름많음태백13.9℃
  • 구름많음정선군20.0℃
  • 구름많음제천19.6℃
  • 맑음보은19.7℃
  • 맑음천안20.9℃
  • 구름조금보령16.6℃
  • 맑음부여21.5℃
  • 맑음금산21.2℃
  • 맑음21.1℃
  • 맑음부안16.6℃
  • 맑음임실19.7℃
  • 맑음정읍18.4℃
  • 맑음남원20.2℃
  • 맑음장수18.2℃
  • 맑음고창군19.3℃
  • 구름조금영광군18.0℃
  • 맑음김해시17.4℃
  • 맑음순창군19.8℃
  • 맑음북창원17.4℃
  • 맑음양산시18.0℃
  • 맑음보성군16.5℃
  • 구름많음강진군17.5℃
  • 구름많음장흥16.6℃
  • 구름많음해남16.0℃
  • 맑음고흥15.9℃
  • 맑음의령군19.4℃
  • 맑음함양군19.3℃
  • 맑음광양시17.7℃
  • 구름많음진도군17.0℃
  • 구름많음봉화16.8℃
  • 구름많음영주19.1℃
  • 구름조금문경19.0℃
  • 구름많음청송군17.2℃
  • 구름많음영덕13.9℃
  • 맑음의성20.8℃
  • 맑음구미20.2℃
  • 맑음영천18.1℃
  • 맑음경주시17.8℃
  • 맑음거창18.5℃
  • 맑음합천19.9℃
  • 맑음밀양18.9℃
  • 맑음산청18.7℃
  • 맑음거제15.5℃
  • 맑음남해16.9℃
한·양방 협진 통해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효과 증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부,대학

한·양방 협진 통해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효과 증대

경희대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산부인과, 환자 및 보호자 만족도 높아
한의치료, 호르몬 치료에 따른 부작용 감소 및 치료기간 단축 ‘효과’

2.jpg20∼30대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알려진 ‘다낭성난소증후군’은 최근에는 나이에 상관없이 가임기 여성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내분비 질환으로 5∼10%의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초경 시기가 빨라지고 서구식 식습관에 따라 과체중 혹은 비만 청소년이 증가하는 등 10대에서도 ‘다낭성난소증후군’의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시상하부-뇌하수체-난소의 호르몬 이상으로 인해 난소의 남성 호르몬 분비가 증가돼 배란이 잘 이뤄지지 않아 월경 불순, 고안드로젠혈증으로 인한 다모증, 여드름, 비만 및 불임과 같은 증상이 발생된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의 발병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호르몬의 불균형이나 식습관 등 여러 원인과 관련돼 있다고 추측될 뿐이다.

 

이와 관련 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김영선 교수는 “다낭성난소증후군 환자는 장기적으로 △복부비만 △고혈압 △높은 혈당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HDL 콜레스테롤혈증 등 5가지 건강위험요인 중에 3가지 이상의 증상이 동반되는 가능성이 높다”며 “체중이 과도하게 증가하지 않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면 고안드로겐혈증으로 인한 다모증, 남성형 탈모, 여드름 등의 임상적 증상 발현을 어느 정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장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인 당뇨나 심혈관계질환 및 자궁내막암에 대한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정확한 검사를 통해 알 수 있는데, 청소년기에는 산부인과 방문을 꺼려서 조기 발견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특히 10대 청소년의 경우에는 연령대에 맞는 검사법을 시행하기 때문에 부담을 갖지 말고 정확한 진료로 조기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치료가 힘들지 않고 치료기간도 짧아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일반적으로 다낭성난소증후군의 치료법은 산부인과에서는 피임약 등의 호르몬 치료를 진행한다. 단지 청소년기에 피임약과 같은 호르몬 치료를 장기간 진행하게 되면 아직 성숙되지 않은 난소에 강한 자극과 더불어 난소의 기능도 저하시킬 가능성이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이에 경희대병원 산부인과는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와 협진 시스템을 구축, 청소년기뿐 아니라 여성 환자의 몸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적용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교수는 “기존에 산부인과에서 적용 가능한 치료법들이 다양하지 않고 환자들의 치료 순응도도 높지 않았다”며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황덕상 교수팀과 협진으로 임상적 근거를 갖춘 한의치료법을 병용해 적용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치료 결과가 좋아 환자 및 보호자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밝혔다.

 

산부인과와 한방여성의학센터의 협진 프로세스는 산부인과의 검사 및 진단 후 치료계획을 수립할 때 환자의 연령 및 상태에 따라 피임약 등의 호르몬 치료를 적용하기 전 한의치료를 통한 체중 감량 및 불안정한 신경내분비를 우선적으로 안정화시킨다.


청소년 환자의 경우 체지방 배출과 신경내분비의 안정을 도와주는 한약 및 침 치료를 통해 단기간 내의 체중감량 효과 등으로 이후 호르몬 치료에 따른 부작용을 감소시키고 치료기간도 줄임으로써 몸의 부담을 적게 한다.김영선 교수는 “다낭성난소증후군의 발생 자체를 예방하는 방법은 알려진 것이 아직 없다”며 “대사 증후군과 연관성이 높은 다낭성난소증후군은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훗날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강환웅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