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환자안전의 날, 9월 17일로 변경…국가기념일 지정 추진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환자안전의 날, 9월 17일로 변경…국가기념일 지정 추진도

복지부, 제11차 국가환자안전위원회 개최

환자안전.jpg

환자중심 안전 문화 조성을 알리는 ‘환자안전의 날’이 올해부터는 기존 5월 29일에서 9월 17일로 변경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이같은 내용의 제11차 '국가환자안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위원회는 환자안전법 제8조에 근거해 보건복지부 2차관을 위원장으로, 17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돼 환자안전에 관한 주요 시책 및 사업계획 등을 심의하는 기구다.


이번 제11차 회의에서는 △제1차 환자안전종합계획(’18~’22)에 따른 ’20년 추진실적과 ’21년 이행계획 △환자안전사례분석 TF(의약품 주입펌프 조작오류) 등이 논의됐다. 


2021년 이행계획과 관련해서는 ’20년 예비사업의 시사점을 반영해 중소 보건의료기관(중소병원, 의원 및 약국)의 환자안전활동 지원을 위한 지역환자안전센터를 지정해, 교육·예방의 연계 인프라를 구축하고 환자안전사고 예방 및 솔루션을 위한 첨단 사물인터넷 기술(IoT) 등을 활용한 환자안전 연구개발R&D(’21년, 총 8억 원)을 계획했다. 


의약품 주입점프 조작 오류와 관련해서는 항암제 등 수액 의약품의 투입량, 시간 등을 정밀하게 조정해 주는 디자인 요소를 파악하고, 동작버튼 사용성 실험을 통해 사용자 오류를 최소화하는 표준 디자인(수액 라인 설치 방향, 버튼 위치/색상 등 인터페이스 모델)을 의료기기 업체에 제공해 신제품 개발에 활용토록 했다. 또 단계별(기기 구매, 설치 및 체내 주입 등) 주의사항 및 교육내용을 포함한 프로토콜을 제시함으로써 의료기관 취급자들의 조작 오류를 최소화해 환자안전 사고 재발 방지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의 9월 17일 세계 환자안전의 날 지정에 따른 환자안전 Global Action Plan 동참 요청에 따라 환자안전의 날이 9월 17일로 변경하는 안이 의결됐다. 


이창준 국장은 "9.17일 환자안전의 날 일정에 맞춰 제4회 환자안전 주간 행사를 실시해 환자안전에 대한 전세계적 노력에 우리나라 의료진, 환자 및 보호자 나아가 모든 국민이 동참해 환자안전, 의료질 개선 통한 국민안전이라는 결실이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며 "환자 중심 안전문화 조성을 위해 환자안전법 또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을 통해 ‘환자안전의 날’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영혜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