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이용호 의원 “러시아·중국 백신 도입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행정

이용호 의원 “러시아·중국 백신 도입해야”

“도입 가능한 백신 승인검증절차 조속 시행해야”

백신.jpg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무소속, 남원·임실·순창)이 지난 1일 러시아·중국 백신을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용호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확보 경쟁이 가속되면서 ‘백신 자국주의’로 인한 국내 백신 수급에도 빨간불이 켜졌다”면서 “하지만 방역당국은 러시아와 중국에 개발된 백신에 대해서는 자료 제출 요구도, 검토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 백신 수급 골든타임을 놓치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주한 러시아 대사관은 한국이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 승인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청은 “러시아산 백신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중국산 백신 역시 공개된 데이터의 부족 등의 사유로 국내 도입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는데, 앞으로도 기존 도입하기로 계약한 백신 외에는 아예 검토조차 하지 않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이미 러시아 백신은 50여개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독일과 프랑스 등 백신이 부족한 유럽국가에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보다 항체 형성률도 90%를 상회할 정도로 높다. 국내에서도 한 바이오 업체가 강원도 춘천 공장에서 위탁 생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의원은 “오늘부터 1150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2분기 접종이 시작됐다. 방역당국도 장담하지 못하는 백신 수급 문제를 해결하려면 도입 가능한 백신을 선제적으로 검토해서 연내 집단면역 형성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마지막으로 “최근 들어 확진자 수가 500명대를 상회하는 불안한 상황”이라며 “방역당국이 최우선의 가치로 삼아야 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 뿐, 결코 다른 눈치를 봐서는 안 된다. 좌고우면 하지 말고, 도입 가능한 백신의 승인검증절차를 조속히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성훈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